[세탁꿀팁]비싼 블라우스 세탁, 집에서 울, 실크 물세탁 하기

2021-03-05



안녕하세요, 세탁업의 더 나은 변화를 꿈꾸는

청춘세탁입니다.


요즘처럼 추웠다 더웠다 좀처럼 종잡을 수 없는 날씨 때문에 어떤 옷을 사야 할지, 입어야 할지 고민되는 분들이 많으실 텐데요


하늘하늘한 옷감과 어딘가 따뜻하면서도 시원한 느낌이 들기도 하고 여성스러움이 부각되어 많은 여성분들이 자주 입으시는 블라우스를 집에서 물세탁하는 방법을 알려드리려고 합니다.




 



블라우스, 물세탁해도 괜찮을까요?

 



· 많은 분들이 블라우스는 반드시 드라이클리닝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십니다. 블라우스는 대부분 실크나 울 등의 동물성 소재로 만들어져 드라이클리닝을 권장하는 것은 맞습니다.


· 하지만 세탁소에 드라이클리닝을 맡겨도 얼룩이 그대로 남아있던 적이 있으실 겁니다. 대부분의 얼룩은 수용성 얼룩으로 물세탁을 통해 부분적으로 얼룩을 제거해야 하는 게 맞습니다.


· 특히 땀 얼룩 같은 수용성 얼룩이 옷에 배면 드라이클리닝만으로는 잘 지워지지 않아 보관하다가 다시 입으려고 했을 때 황변 등의 얼룩이 남을 수 있습니다.


· 블라우스는 물과 알칼리에 약하고 염색 견뢰도도 낮아서 손대기가 어려운 의류인데요, 세탁소에서도 블라우스에 묻은 얼룩은 전문 장비와 실력이 없으면 제거하기 힘들다고 합니다.


· 값비싸고 세탁이 어려운 의류지만 세탁 방법 숙지를 잘 해주신다면 큰 어려움 없이 집에서도 어느 정도의 물세탁이 가능합니다.




 


블라우스 안전하게 세탁하는 방법

 

· 집에서 세탁이 가능한 블라우스 색상은 밝은 단색, 파스텔 계열, 흰색 계열 블라우스입니다. 검은색, 진한 색 블라우스는 물이 빠지고 이염의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물세탁을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 중성세제나 울드라이 약 20mL를 섭씨 약 30도 정도(손을 넣었을 때 약간 차갑다고 느껴질 정도의 미지근한 물)의 물에 풀어줍니다.


· 세제를 많이 넣으면 헹굼을 많이 해야 해서 시간도 오래 걸리고 탈색 등의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으니 필요한 만큼의 세제만 사용해 주세요.


· 세탁물에 옷을 넣고 주무르거나 비비지 말고 살살 눌러가며 5분 정도만 불려줍니다. 오래 불리면 옷에 변형이 올 수 있기 때문에 절대 오래 불리시면 안 됩니다.




 블라우스 헹굼과 건조하기



· 짧게 불린 블라우스는 흐르는 물에 2번 정도만 살살 헹구어 주세요.


· 2번의 헹굼이 끝난 후 너무 차지 않는 물에 섬유 유연제를 넣어 풀어주고 옷을 담가 실크의 부드러움과 탄력을 살려주시고 마무리 헹굼을 해주시면 좋습니다.


· 블라우스 탈수는 세탁기를 이용하면 되는데 밑에 수건을 깔고 옷이 망가지지 않게 돌돌 말아주세요. 잘 말은 블라우스는 빨래 망에 넣고 반으로 접어 고정 후 약한 세기로 6분 정도 탈수를 해주면 됩니다.


· 블라우스는 잘 접어주지 않거나 세탁망에 넣지 않고 고정시키지 않은 상태에서 탈수를 하게 되면 옷이 주름지고 망가질 수 있습니다.


· 탈수가 끝나면 별도의 건조과정 없이 드라이기로 약간의 물기만 남게 잘 말려줍니다. 그 후 가정용 스팀다리미로 다림질해 주면 금방 건조되고 옷의 주름이 펴집니다. 스팀다리미가 없어도 일반 다리미의 약한 열기로 다림질해 주시면 됩니다.


 

오늘은 봄을 맞아 블라우스를 드라이클리닝하지 않고도 집에서 세탁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봤는데요! 오늘 포스팅을 통해 알려드린 세탁법은 꼭 블라우스가 아니더라도 울 소재 니트, 캐시미어 등에도 충분히 활용 가능한 세탁법이니까 잘 숙지하셔서 시간과 비싼 세탁비 그리고 소중한 옷을 지키시길 바랍니다!